가장 짠 라면은 공화춘 삼선짬뽕 컵

1일 나트륨 권장량보다 많아… 상위 25개중 23개가 PB 라면

나트륨 함유량이 높아 가장 짠 라면은 GS편의점에서 판매하는 PB(자체 브랜드) 제품 ‘공화춘삼선짬뽕컵라면(제조사 팔도)’인 것으로 나타났다.

10일 국회 보건복지위 성일종 의원(자유한국당)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 제품 한 컵에는 나트륨 하루 권장량(2000㎎)을 넘는 2340㎎ 들어 국내 라면 284개 품목 중 나트륨 함유량이 가장 높았다. ‘공화춘삼선짬뽕라면'(2240㎎) ‘공화춘아주매운짬뽕'(2220㎎)이 그다음으로 나트륨 함유량이 높았다. 1~3위 모두 GS리테일이 자체 유통한 PB 제품이다. 나트륨 함유량 상위 25개 품목 중 23개가 PB 라면이었다.

국내 284개 라면 품목 중 120개로 조사된 PB 라면의 평균 나트륨 함유량은 1401㎎으로 일반 제조사 제품 164개 평균 함유량(1306㎎)보다 100㎎가량 높았다.

성 의원은 “매년 수십억원을 들여 나트륨 저감 사업을 펼치고 있지만 PB 라면에는 제조사 표기가 잘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나타나는 대표적 모럴헤저드”라며 “모든 식품에 제조사 표기를 의무화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”고 밝혔다.